'볼빨간사춘기' 안지영이 전 멤버 우지윤과의 불화설에 대해 입을 열었습니다.

안지영은 3일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그간의 심경을 전했습니다. 안지영은 그동안 우지윤과 사이가 좋지 않은 게 아니냐는 추측에 시달려왔는데요. 

우지윤이 발표한 노래들의 가사도 불화설에 불을 붙였습니다. '넌 날 밀어버리고', '가스라이팅', '자기합리화' 등 의미심장한 가사들이 있었습니다. 

이에 안지영은 "그 친구(우지윤)와 얘기할 당시, '쉬고 싶다'고 했었다. 차후 회사랑 얘기할 때도 진로 문제로 탈퇴를 희망한다고 했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우지윤은) 활동하는 동안 회사에서 어느 것 하나 부당한 대우받은 것이 없었다. 안 좋게 끝났다는 말도 이해가 안 간다"고 토로했습니다. 

우지윤의 가사에 대해서는 "의도가 어찌 됐든 저는 누가 봐도 제 얘긴거 같아 한동안 너무 힘들었다"며 "매주 심리상담받고 우울증으로 힘들다"고 호소했습니다.

하지만 3일 'AOA' 전 멤버 권민아가 지민을 저격하며, 볼빨간사춘기가 다시 화제가 됐는데요. 안지영이 우지윤의 인스타그램을 '언팔' 했다는 것.

안지영은 "더 이상 견딜 수가 없었고, 볼 때마다 힘들어서 언팔한 것"이라며 "저도 사람이고 감정이란 게 있다. 이런 일로 이슈화되고 싶지 않다"고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