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박혜진기자]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이 코로나19 사태로 연기됐다. 이는 지난 1981년 이후 약 40여 년 만이다.

AP통신, ABC 방송 등은 15일(현지 시각) 영화예술아카데미(AMPAS)가 제93회 아카데미상 시상식을 내년 4월 25일로 미뤘다고 보도했다.

당초 내년 2월 28일 진행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로 영화 개봉들이 밀린 상황. 결국 연기를 결정했다.

데이비드 루빈 아카데미 회장과 돈 허드슨 아카데미 최고경영자는 공동 성명에서 “아카데미가 영화 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연기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조치가 영화 제작자들이 어떤 불이익을 받지 않고, 영화를 완성하고 개봉하는데 유연성을 제공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아카데미상 이사회는 시상식 출품작 자격 심사 기한을 내년 2월 28일까지로 연장했다. 오스카상 후보 작품과 연기자 발표는 3월 15일로 조정됐다.

아카데미 시상식을 생방송 형식으로 진행할지, 온라인 행사로 대체할지에 대해선 아직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

아카데미상 시상식이 연기된 것은 역대 4번째다. 40년 만에 시상식 일정이 조정됐다. 시상식 8개월 전 연기 결정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1938년 로스앤젤레스 홍수 사태로 1주일을 미룬 바 있다. 1968년 흑인 인권 운동가 마틴 루서 킹 박사 암살 사건 당시 이틀을 연기했다.

1981년 당시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이 워싱턴DC에서 총격을 당했을 때 시상식 4시간 전, 다음 날로 미뤘었다.

<사진출처=아카데미 시상식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