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들이 화이트 드레스와 블랙 드레스로 레드카펫 현장을 빛냈다.

‘제56회 대종상 영화제’ 레드카펫이 3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열렸다.

문가영과 이유리는 백조 같은 자태를 뽐냈다. 진서연과 전여빈은 시크한 블랙 드레스로 흑조의 모습을 연상 시켰다.

한편 ‘제56회 대종상 영화제’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지난 1962년 이후 처음으로 무관객으로 시상식이 진행된다. 이휘재와 한혜진이 사회를 맡았으며 오후 7시부터 MBN을 통해 생중계된다.


<영상=김미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