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지호기자] 배우 이동건과 조윤희가 이혼했다. 결혼 3년 만에 헤어졌다. 성격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갈라섰다. 

이동건과 조윤희가 최근 협의이혼했다. 둘의 측근은 “서로 다른 점이 많았다. 오랜 상의 끝에 신중히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둘은 지난 2017년 5월 혼인신고를 마쳤다. 4개월 뒤인 9월, 비공개로 결혼식을 올렸다. 그해 12월에는 딸을 얻었다. 

조윤희가 양육권을 갖는다. 측근은 “협의 과정에서 양육권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다. 조윤희가 딸을 키우기로 했다”고 말했다. 

재산 분할 등 나머지 사안에 대해서는 협의를 진행중이다. 서로 이혼에 동의한 만큼 조용히 마무리지을 예정이다. 

FNC와 킹콩 측은 지난27일 ‘디스패치’에 “이혼 소식을 전해 안타깝다”면서 “둘의 선택을 존중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지나친 억측은 삼가해 달라고 당부했다. 양측은 “이혼은 예민한 문제다. 힘들게 결정한 만큼 위로와 격려를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둘은 드라마 ‘월계수 양복점’에서 만났다. 안방 연인은 실제 부부가 됐다. 하지만 현실은 달랐다. 3년 만에 각자의 길을 걷기로 했다.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