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박혜진기자] 할리우드 배우 톰 행크스와 리타 윌슨 부부가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해 혈액을 기증했다.

미국 버라이어티 등 현지 매체들은 지난 25일(현지 시각) 톰 행크스 부부에 대해 보도했다. 

톰 행크스는 한 팟캐스트에 출연해 “지난주 윌슨과 함께 코로나19 연구를 위해 혈액과 혈장을 자원해서 기증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많은 항체를 가지고 있었다”면서 “기증될 혈액 내 항체가 백신으로 만들어진다면 ‘행크-씬’(Hank-ccin)이라는 이름을 붙이고 싶다”고 전했다.

톰 행크스 부부는 지난달 11일 영화 촬영을 위해 호주에서 머물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퇴원 후 2주간 자가 격리를 진행, 완치 소식을 전했다.

한편 현재 미국 등 각국에서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을 개발하고 있다.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액을 활용한 항체 치료제와 혈장 치료제 개발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혈장 치료는 완치자의 혈액에서 혈장을 분리해 다른 환자에게 투여하는 치료법이다. 환자의 혈액 속에 면역항체가 있다면,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중화항체'가 형성된다는 것.

다만 효능과 부작용에 대해선 의견이 분분하다. 의료계 일각에서는 과학적 근거가 없다고 봤다. 큰 효과를 내지 못하는 한계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사진출처=톰 행크스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