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태연과 수영이 다정한 모습으로 뭉클함을 자아냈습니다.

두 사람은 30일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제29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에 참석했는데요.

수영은 이날 연기자 지수와 함께 OST상을 시상하러 나섰습니다. 이날 배우 자격으로 나오게 됐는데요.

그는 "제가 출연하는 작품에, 언젠가 이분이 꼭 OST 참여해주셨으면 좋겠다"라며 수상자를 불렀습니다.

최고의 OST상 주인공은 태연이었습니다. 그는 tvN '호텔 델루나' OST '그대라는 시'를 불렀었는데요.

태연은 호명되자 무대로 올라갔습니다. 트로피와 꽃다발을 받았고요. 수영과 서로 따뜻하게 안았죠.

그는 장미 한 송이를 들고 올라가 수영에게 줬습니다. 수영은 이를 받아들고 감동한 표정을 지었는데요.

태연은 "앞으로도 제 목소리가 드라마에 도움된다면 기꺼이 열심히 노래하겠다"라며 소감을 전했습니다.

이어 "오늘 시상해준 수영이도 너무 고맙고, 팬분들 '소원'도 사랑한다. 고맙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수영은 OCN '본 대로 말하라'에 출연합니다. 오는 1일 첫 방송합니다.

<사진출처=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