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송수민기자] 배우 남궁민과 오정세가 브로맨스 케미를 자랑했다.

남궁민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정세와 찍은 투샷을 올렸다. 드라마 '스토브리그' 촬영 도중 인증샷을 찍으며 완벽한 호흡을 자랑했다.

훈훈한 분위기가 돋보였다. 남궁민과 오정세는 다정한 포즈로 카메라를 바라봤다. 화기애애한 팀워크가 그대로 전해졌다.

남궁민은 "노력은 해보았으나 결과는 별로"라는 재치있는 멘트를 덧붙이기도 했다. 

두 사람은 '스토브리그'에 출연 중이다. 남궁민은 야구팀 신임 단장 '백승수', 오정세는 구단주 '권경민' 역을 맡았다.

한편 '스토브리그'는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다. 야구 꼴등팀 신임 단장이 시즌을 새롭게 준비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매주 금, 토 오후 10시에 방송한다.

<사진출처=남궁민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