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민경빈기자] 가수 승리(이승현·30)의 구속영장실질 심사가 13일 오전 서울시 서초구 서울지방법원에서 진행됐다.

승리는 이날 어두운 표정으로 모습을 나타냈다. 취재진의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며 법원으로 향했다.

한편, 승리는 해외 투자자들을 상대로 총 29차례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포함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와 '단톡방'에 여성3명의 나체 뒷모습 사진을 전송한 혐의, 상습 도박, 외국환거래법 위반, 식품위생범 위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를 받고있다.

둘 곳 없는 시선

"질문은 받지 않아요"

초라한 뒷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