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오명주기자] 연기자 박보영이 김희원과의 열애설을 부인했다. 평소 친하게 지내는 선후배일 뿐,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라는 것. 

박보영은 3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김희원과는 나이를 떠나 좋은 친구, 선후배 사이다”며 “함께 여러 작품을 촬영하며 친해졌다”고 선을 그었다. 

한 네티즌은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에 “박보영과 김희원이 열애 중이다”는 글을 올렸다. 서울, 안동, 영덕 등을 함께 여행했다는 목격담을 전했다. 

하지만 이는 모두 오해라는 것. 박보영은 “영덕에 대게를 먹으러 간 건 사실이다”며 “하지만 영화 ‘돌연변이’ 권오광 감독도 함께였다“고 설명했다.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사실관계 확인도 하지 않고 일단 기사를 쓴건 서운하다”며 “만약 도 넘는 시나리오를 쓴다면 고소하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영덕 카페 CCTV 사진 또한 내려달라고 부탁할 계획"이라며 "새해부터 놀라게 해드렸는데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희원 역시 이날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소속사 ‘제이씨이엔티’는 “박보영과의 열애는 사실이 아니다”며 “작품을 같이 한 친한 선후배 사이”라고 밝혔다.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