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수지기자] '브랜뉴뮤직' 대표 라이머가 음원 사재기 의혹을 반박했다.

라이머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브랜뉴뮤직은 절대 떳떳하지 못한 행위를 하지 않는다"며 "양다일은 오랜 시간 천천히 자신만의 길을 만들어왔다"고 밝혔다.

소속 가수 양다일은 지난 1일 김나영과 듀엣곡 '헤어진 우리가 지켜야 할 것들'을 발표했다. 공개 직후 각종 음원사이트 1위를 휩쓸었다. 아이유, 엑소, '겨울왕국2' OST도 단숨에 제쳤다.

이를 두고 일부 네티즌들은 사재기 의혹을 제기했다. '헤어진 우리가 지켜야 할 것들'을 듣는 이용자 그래프(멜론 기준)가 대형 가수보다 더 빠르게 상승했다는 점을 수상하게 여겼다.

하지만 라이머 측은 강력 반발했다. 그는 "스태프들의 노고를 훼손하는 언행은 더이상 용납하지 않고 선처없는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라이머 인스타그램글 전문.

브랜뉴 뮤직은 절대 떳떳하지 못한 행위를 하지 않습니다. 오랜 시간 천천히 자신만의 길을 만들어 온 다일이와 그 시간동안 함께 고생해준 전 스태프 들의 노고를 훼손하는 언행은 앞서 공지 했듯 더이상 용납하지 않고 선처없는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분명히 밝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