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최초로 K팝 코미디 영화가 제작된다는 소식입니다. 

19일 미국 매체 ‘데드라인’은 영화 ‘서울 걸즈’(Seoul Girls)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할리우드 최초의 K팝 영화인데요. 

영화 ‘서울 걸즈’는 한국계 미국인 여고생과 친구들의 이야기입니다. 세계적으로 있기있는 K팝 보이밴드의 오프닝에 서기 위해 오디션에 참가하는데요. 

영국 걸그룹 출신 멤버의 도움으로 K팝 걸그룹이 되기를 꿈꿉니다. ‘서울 걸즈’ 멤버들은 큰 무대에 도전하며 성장하죠. 

시나리오는 배우 레벨 윌슨이 썼습니다. 영화 ‘캣츠’ ‘어쩌다 로맨스’로 알려진 배우인데요. 한국계 작가 김영일이 감수를 맡았습니다. 

제작사는 영화 ‘라라랜드’의 배급사 겹 제작사 라이온즈게이트입니다. 연출은 영화 ‘나우 유 씨 미’ 감독인 메러디스 윅 등이 맡았는데요. 

할리우드 상업 영화중에 ‘K팝’ 소재가 등장한 것은 처음입니다. 향후 제작에 대해 많은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사진출처=레벨 윌슨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