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가 할로윈을 맞아 '조커' 분장에 도전했습니다. 

박막례 할머니는 27일 유튜브 채널에 '박막례가 만든 조커' 영상을 올렸습니다. 손녀 유라PD가 캐릭터를 고르라고 권하자, "삐에로가 쉬워 보인다"고 했죠.

할머니는 의문의 '병택이 아빠'(?)를 언급했는데요. 병택이 아버님이 주유소 앞에서 삐에로 분장을 하고, 풍선 나눠주는 아르바이트를 했다는 것. 

본격적으로 분장에 도전합니다. 얼굴은 새하얗게 칠하고요. 눈썹과 코는 빨갛게 그리고, 입꼬리를 쫘악 찢어줍니다. 눈두덩이와 눈 밑은 하늘색으로 칠하고, 스프레이로 초록 머리를 완성했습니다.

하지만 박막례 할머니는 마음에 안 드는 눈치. "이렇게 무서우면 애들이 풍선을 안 받는다. 귀여워야 한다"는 것. 그리고 이마에 할머니가 그림을 그렸는데, 결국 더 무서워졌습니다.

네티즌들은 "웃으실 때 분위기는 호아킨 피닉스 저리가라다", "도대체 병택이 아빠가 누구야", "웃음 못 참으시는 게 진짜 조커 같으심" 등 반응을 보였습니다.

여러분도 감상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