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구민지기자] 배우 송혜교가 한글날을 맞아 뜻깊은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서경덕 교수와 함께 일본 우토로 마을에 한글 안내서를 기증한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글날을 기념하여 송혜교와 일본 우토로마을에 한글 안내서 1만 부를 배포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토로 마을은 일제강점기 당시, 한국인들이 군 비행장 건설을 위해 강제 동원된 곳이다. 일본 패전 이후 그대로 방치됐다. 현재 약 150여 명의 재일 동포가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서 교수는 "한글 안내서가 우토로 마을이 잊히지 않고, 한국과 일본에서 더 큰 관심을 받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송혜교는 한국 역사 알리기에 꾸준히 앞장서 왔다. 지난 2012년부터 각종 한글 안내서를 후원했다. 서 교수와의 '전 세계 독립운동 유적지 안내서 기증'은 올해만 5번째다.

두 사람은 지난 2월 '2·8독립선언 100주년'을 맞아 일본 도쿄에 한글 안내서 1만 부를 전달했다. 3월에는 '3.1운동 100주년' 기념 네덜란드 헤이그 이준 열사 기념관에 대형 한글 간판 등을 기증했다. 

4월에는 항저우 임시정부기념관에 한국어 안내서 1만 부를, 8월에도 광복절과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중국 중경임시정부청사에 1만 부를 추가 전달했다.

서 교수는 "송혜교와 8년째 함께 하고 있다. 시간이 오래 걸리더라도 세계 독립운동 유적지에 한글 안내서 기증에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지속적인 프로젝트도 예고했다. "'기획 서경덕, 후원 송혜교'의 콜라보는 계속될 것이다.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사진=디스패치DB, 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