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석과 정해인이 로맨틱한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 레드카펫 및 포토월이 3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열렸다.

레드카펫에서 장미꽃을 들고 손하트 포즈를 취하며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한편,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는 3일부터 열흘동안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 등에서 열린다. 개막작은 카자흐스탄 영화 '말도둑들. 시간의 길'이 선정됐다.

<영상=전종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