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래원과 공효진이 극 중에서의 현실 로맨스 연기를 예고했다.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감독 김한결) 언론시사회가 24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스타시티점에서 열렸다.

두 배우는 서로의 연기 케미에 대해 언급하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상처받은 재훈(김래원 분)과 전 남친에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분), 이제 막 이별한 두 남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10월 2일 개봉.

<영상=전종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