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송수민기자] 연기자 김정현이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tvN 새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가제) 출연을 확정했다. 

'오앤엔터테인먼트'는 15일 "김정현이 박지은 작가의 신작 '사랑의 불시착'에 합류했다"며 "냉미남 구준희 역을 소화하게 됐다"고 캐스팅 소식을 전했다.

'사랑의 불시착'은 로맨스 코미디다. 어느 날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 장교의 러브스토리를 그린다.

김정현은 극 중 젊은 사업가 '구준희'를 연기한다. 영앤리치의 정석인 인물이다. 훈훈한 비주얼에 비상한 머리, 말재주 등이 돋보인다.

약 10개월 만의 연기 활동이다. 김정현은 지난해 9월 건강상의 이유로 출연하던 드라마 '시간'에서 하차했다. 치료와 회복에 전념, 건강한 상태로 복귀하게 됐다.

소속사 측은 이날 '디스패치'에 "지난 작품에서 좋지 못한 모습 보여드려 죄송하다"며 "휴식 기간 동안 치료에 전념했다. 현재 안정을 찾은 상태다"고 근황을 전했다.

한편 '사랑의 불시착'은 김정현 외에도 현빈, 손예진, 서지혜 등이 출연한다. 올 하반기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오앤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