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ㅣ라스베가스(미국)=민경빈·정영우기자] '방탄소년단' 진의 미모가 세계적으로 통했다.

진은 2일 오전 8시 30분(한국시간) 미국 라스베가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 레드카펫을 밟았다.

진은 이날 별명 '월드 와이드 핸썸'을 다시 한번 인증했다. 우월한 수트룩으로 시선을 한몸에 받았다. 블랙 머리로 시크한 매력을 뽐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이날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 에서 한국 가수 최초로 '톱 듀오 /그룹' 부문을 수상했다. 3년 연속 '톱 소셜 아티스트' 상도 받았다.

"이 눈빛, 위험해"

"걸을 때도 자체발광"

"빌보드, 기다렸지?"

"미국도 홀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