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자 오윤아가 갑상선암을 앓았었다고 밝혔습니다.

21일 방송된 올리브채널 '모두의 주방'. 오윤아, 김용건, 치타, 남창희 등이 게스트로 출연했습니다.

이날 오윤아는 갑상선암 투병에 대해 입을 열었는데요. "사극을 하고 있어서 완도 같은 곳을 많이 다녔다. 매일 새벽에 나가고 들어왔다. 그러면서 굉장히 스트레스르 받았던 것 같다. 목이 갑자기 붓더라"고 회상했습니다.

그렇게 갑상선 암이 찾아온 것. 오윤아는 "당시 나는 갑상선암이 뭔지도 몰랐다. 수술을 하러 갔는데, 종양이 엄청 크더라"고 말했습니다. 수술 이후 6개월 동안은 목소리도 나오지 않았다고 합니다.

오윤아는 "너무 답답했다"며 "노래하는 걸 좋아했는데, 노래도 못 하게 됐다. 지금도 성대가 많이 닫혀 있는 상태"라고 전했습니다.

오윤아는 드라마에서 악역 연기를 했었는데요. 그는 "악역은 소리를 많이 지르지 않느냐. 이젠 목이 아니라 배로 소리를 지르게 됐다"고 털어놔 웃음을 안겼습니다.

<사진출처='모두의 주방'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