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우익 매체가 한일 프로젝트 걸그룹 '아이즈원'을 둘러싼 황당한 주장을 펼치며 한국 연예 사업에 대해 비난했습니다. 무슨 일일까요?

일본 매체 '니칸젠다이'는 지난 2일(현지시각) "한류 인기그룹 줄줄이 신곡, 'IZ*ONE' 망치기가 목표인가"라는 제목의 기사를 냈습니다.

이들은 아이즈원이 지난 2일 새로운 앨범으로 컴백했다는 소식을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5일에는 블랙핑크, 12일에는 방탄소년단이 컴백하고, 트와이스는 4월 말 신보 계획이다"라고 전했습니다.

특히 한일 연예 저널리스트 요시오카 두지는 방탄소년단의 컴백이 한 달 앞당겨진 것에 대해 내심 불쾌한 기색을 드러냈습니다. "이 그룹들은 모두 사상 최고가 아니냐"며 의문을 드러냈죠.

그와 '니칸젠다이'는 방탄소년단, 트와이스, 블랙핑크가 아이즈원과 비슷한 시기에 컴백하는 것에 불만을 품었습니다. "이건 아이즈원을 부수는 것 아니냐"며 "아이즈원보다 나중에 컴백하면 1위를 차지할 가능성이 높다. 그러면 (아이즈원의)1위 기간이 짧아져 묻혀버릴 가능성이 있다. 그렇게 되도록 노린 전략일지 모른다"고 주장했습니다.

정작 이를 본 한국 네티즌들의 반응은 "황당하다"는 반응입니다. "저런 생각을 해본 적도 없다", "아이즈원은 한국에서 데뷔한 걸그룹인데 왜 일본 걸그룹이라고 착각하는지 모르겠다", "혐한이 정말 심각한 문제라는 생각이 든다"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출처=일본 포털 사이트 '야후', 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