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장 알렉스 퍼거슨 감독(77)이 씹다 뱉은 껌이 한화 약 5억 8,500만 원에 팔렸습니다. 

영국 매체 ‘스포츠바이블’은 지난 19일(현지 시각) “온라인 경매 및 쇼핑몰 ‘이베이’(eBay)에서 퍼거슨의 마지막 껌이 39만파운드(한화 약 5억 8,500만 원)에 낙찰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껌은 퍼거슨 감독의 은퇴 경기였던 맨유와 웨스트 브로미치 앨비언 FC전에서 그가 씹었던 껌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껌은 장식장에 보관됐습니다. 실제로, ‘2013년 5월 19일 퍼거슨 경의 마지막 껌’이라는 문구가 적혀 있습니다. 

판매 금액은 맨유의 자선단체인 ‘맨체스터 파운데이션’에 기부될 예정입니다.

퍼거슨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26년간 이끌었습니다. 총 1,500경기를 소화했는데요. 그때마다 늘 껌을 씹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었습니다. 이에 한국 팬들은 그를 ‘껌거슨’이라는 별칭으로 부르기도 했죠.

<사진출처=연합뉴스, 스포츠바이블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