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이경이 과거 '묻지마 폭행'을 당한 경험을 털어놨습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TV '라디오스타'는 '왜그래 종국씨' 특집으로 김종국, 이이경, 유세윤, 쇼리가 출연했습니다.

이날 이이경은 "18~19살 때 지나가다 아무 이유 없이 폭행을 당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는데요.

그는 "친구랑 걸어가는데 앞에서부터 술 취한 세 명이 어깨를 피했는데 일부러 어깨를 치러오더라"며 "그래도 제가 '죄송합니다'하고 지나갔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습니다.

이에 김종국은 "그걸 '죄송합니다'라고 했냐. 그런걸? 우리한테는 좋은 명분이다. 술을 그렇게 먹어도 실수를 안 한다"고 농담하기도 했죠.

이어 "느낌이 쎄~해서 뒤돌아봤더니 돌아서 우리를 보고 있더라"며 "한 명이 와서 저를 때렸는데 한방에 대리석 의자에 머리를 박고 기절을 했다. 기절해서 맞은 기억도 사실 없다. 이틀을 기절해 있었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습니다.

그는 "정말 영화처럼 병원 천장 보이고, 두 번째 눈뜨니까 어머니 차 천장 보이고, 세 번째 눈 뜨니까 집 천장이더라. 다 꿰맸다"고 말했는데요.

윤종신이 "그들이 기절한 사람을 엄청나게 때렸구나?"라고 묻자 이이경은 "그러니까 다 찢어졌겠죠?"라며 아직도 그때 상처가 남아있다고 말했습니다.

옆에 있던 김종국은 이이경의 말에 놀라며 "한번 걸려야 된다"고 이이경을 대신해 분노를 표출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MBC-TV '라디오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