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 캐슬’ 정준호, 병원장 손자 살리느라 친딸 김보라 외면 “파국”

정준호가 병원장 손자를 살리기 위해 친딸 김보라를 외면했다. 정준호는 김보라가 자신의 친딸이란 사실을 모르고 있다.

11일 방송된 JTBC ‘SKY 캐슬’에선 혜나(김보라)의 마지막이 그려졌다.

혜나가 스카이캐슬에서 추락한 그때 서진은 준상(정준호) 윤 여사(정애리)와 함께 주영(김서형)을 만나고 있었다.

우주는 혜나의 문자를 받고 베란다로 나갔다 추락한 그녀를 발견했다. 혜나는 서둘러 병원으로 옮겨졌다.

그런데 병원으로 혜나와 같은 증세와 환자가 실려 왔다. 준상은 혜나가 아닌 이 환자를 수술해야 한다고 명령했다. 이 환자가 병원장의 손자였기 때문.

치영의 만류에도 준상은 “당장 애부터 살려! 애부터 수술하라고!”라고 명령했다. 치영은 결국 이 명령을 따랐고, 그렇게 혜나는 수술시기를 놓치고 세상을 떠났다.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JTBC

<기사제공=티비리포트.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