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지호기자] '걸스데이' 소진이 소속사 '드림티 엔터테인먼트'를 떠난다. 나머지 멤버들은 '드림티'와 향후 계획을 논의 중이다.

'드림티' 측은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소진의 전속계약이 2019년 2월 종료된다"며 "더 이상 재계약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유라, 민아, 혜리 등도 올해 전속계약 만료를 앞두고 있다. 세 멤버의 거처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소속사 측은 "세 멤버는 회사와 여러 방면으로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다만 '걸스데이'가 해체하는 건 아니다. 소속사 측은 "그룹을 해체할 의사는 없다"며 "차후 그룹 활동을 함께 할 방법을 모색 중이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드림티' 측은 "멤버들 모두 더욱 활발한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걸스데이는 지난 2010년 첫 앨범 '걸스데이 파티 #1'으로 데뷔했다. 이후 '여자대통령', '썸띵', '달링', '링마벨' 등 다양한 히트곡을 내놓았다.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