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네티즌들이 박나래의 일본 여행을 비난했습니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TV '나 혼자 산다'에서 엄마와 출연했는데요.

박나래의 어머니는 아직 외국여행을 한 번도 못 가봤습니다. 이에 딸인 박나래가 효도하기위해 나선 것인데요.

모녀는 즐겁게 여행을 준비했습니다. 입을 옷도 미리 고르고, 입국신고서도 써보고, 간단한 일본어도 배웠죠.

일부 네티즌들은 이에 분노했습니다. "또 일본 가느냐. 실망이다", "한글날 앞두고 일본어 수업 받냐" 등 반응인데요.

반면 박나래를 옹호하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자기 돈 주고 가는데 뭐가 문제", "위안부 관련 좋은 일도 했다" 등이죠.

실제로 박나래의 어머니는 일본에 갈 수 없었습니다. 홋카이도에 지진이 났기 때문인데요. 여행을 취소했습니다.

<사진출처=박나래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