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를 피우는 10대 고등학생에게 훈계를 하려던 여성이 집단 폭행을 당한 사건이 충격을 안겼습니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흡연을 하려는 학생들에게 “하지말라”고 말했다가 무참히 폭행을 당한 여성 리사 시손(37)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영국 다우닝 그로브 지역에 사는 리사는 지난 8일 새벽 1시경에 귀가했습니다. 귀가도중 모여서 흡연을 하는 10대 학생들 무리를 발견한 것인데요.

담배를 피우고 꽁초를 아무데나 버리는 모습을 보고 가만히 있을 수 없었던 리사는 “담배를 피우지 말라”고 이야기했습니다.

이에 남녀 고등학생 무리는 리사에게 다가와 그녀를 둘러싸기 시작했습니다. 이어 무차별한 폭행이 이루어졌는데요.

리사는 병원으로 이송된 후 응급실에서 깨어났습니다. 머리에는 피가 흥건한 모습이었는데요.

갈비뼈가 부러지고 피범벅이 되는 등 심각한 부상을 입었습니다. 이후 리사는 트라우마로 집앞에도 나가지못하게 되었는데요.

그녀는 “아이들에게 조언을 하려 했다. 이 아이들의 부모는 자기 자식이 어떤 생활을 하고 있는지 알아야 한다”며 이야기했습니다.

이어 “어른이라면 학생들이 바르게 자랄 수 있도록 지도해야한다. 나의 행동을 후회하지 않지만, 앞으로 이런 피해자가 나와서는 안된다”고 전했습니다.

현재 지역 경찰은 리사를 폭행한 무리를 찾기 위해 노력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