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Pixed code*/ /* /facebook Pixed code*/
"아이돌 시절, 회사로부터 컨트롤 당했다" (한경)

한경이 슈퍼주니어 활동 시절 회사의 통제에 불만이 있었다고 토로했다.

4일 중국 시나연예 보도에 따르면 한경은 최근 토크쇼인 '원탁파'에 출연, 한국에서 아이돌로 활동하다 중국으로 돌아간 일을 언급했다.

한경은 "잘생기고 춤도 잘 추고, 뽀얗고, 팬도 있었고, 아이돌이다, 그때는 그랬다"고 회상했다. 하지만 성공한 아이돌임에도 회사의 통제는 받아들일 수 없었다고. 한경은 "회사가 이미지를 컨트롤하고, 하고 싶은 걸 못하게 한다. 아이돌은 회사의 이익, 팀의 이익이 자신보다 먼저여야 한다"고 토로했다.

또 팀을 무단이탈해 중국으로 돌아간 이유에 대해 한경은 연기를 하고 싶어 고위층과 이야기를 해봤지만 소용이 없었고, 이 때문에 귀국을 결심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연기가 하고 싶었다. 서른이 돼서도 펄쩍펄쩍 춤을 추고...내게는 나만의 생각이 있다"고 말했다. "팬은 필요 없느냐"는 MC의 질문에 그는 "팬이 필요하다, 하지만 팬들에게 많은 걸 줄 순 없다"고 자신의 생각을 솔직하게 밝혔다.

한경의 이 같은 발언은 중국 시청자들 사이에서 논란을 낳았다. 중국 네티즌들은 "팀의 이익보다 자신의 이익이 우선이었다는 얘기 아닌가" "서른 살에 춤추는 게 어떻다는 거지? 자기가 못하는 걸 폄하하진 말라" "(한경의) 팬들은 참담하겠군" 등 날선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한경은 2005년 슈퍼주니어로 데뷔했으나 2009년 팀을 이탈하고 소속사에 소송을 제기, 슈퍼주니어를 떠나 중국에서 가수 겸 배우로 활동해왔다.

[V리포트=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한경 웨이보

<기사제공=티비리포트.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

HOT PHOTOS
NEWS
more news
PHOTOS
[현장포토]
"눈빛에 퐁당"...지훈, 입덕 모먼트
2024.02.27
[현장포토]
"마주치면, 활짝"...영재, 심쿵 손인사
2024.02.27
[현장포토]
"소년미 한가득"...경민, 풋풋한 설렘
2024.02.27
[현장포토]
"당길수록, 홀릭"...한진, 꽉 찬 잘생김
2024.02.27
[현장포토]
"이 느낌, 청춘만화"...도훈, 비주얼 천재
2024.02.27
[현장포토]
"사르르 녹는다"...신유, 설레는 하트
2024.02.27
more photos
VIDEOS
04:34
투어스, "첫 공항패션💙 이렇게 만나서 반가워~🎶" l TWS, "Oh Mymy💙, Holic by their refreshing charm" [공항]
2024.02.27 오후 02:38
10:34
[LIVE] 투어스, "첫 공항패션, 이렇게 만나서 반가워🎶" l TWS, "First Airport Departure" [공항]
2024.02.27 오후 02:20
02:55
아일릿, "데뷔 전, 파리 패션위크 초청 받았다" l I'LL-IT, "Before debut, they're invited to Paris Fashion Week" [현장]
2024.02.27 오전 10:54
more vide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