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지호기자] '워너원' 팬들이 '스타라이브' 영상 음성 분석을 맡겼다. 결과는 하성운의 욕설 및 음담패설 모두 루머라는 것.

'워너블'은 22일 '디스패치'에 음성 분석 자료를 전달했다. 디지털과학수사연구소(감정인 이정수)에 해당 영상을 의뢰해 얻은 결과다.

먼저 하성운의 욕설 논란을 해명했다. "미리 미리 욕해야겠다"고 들린 부분. 이 업체는 "음절 단위로 청취 분석하니 '미리미리 이케(이렇게) 해야겠다'로 청취된다"고 밝혔다.

'쉬쉬' 소리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이정수 감정인은 "기계음으로 추정되는 소리와 동일한 파형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욕설이 아닌 기계음이라고 분석한 것.

'대X각' 논란도 반박했다. 디지털과학수사연구소는 "음절 단위로 청취 분석한 결과, '대따해라'로 들린다. 그 의미는 '대답해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YMC 엔터테인먼트 역시 "하성운은 비슷한 내용의 욕설을 한 적이 없다. 일부 네티즌들의 악의적 편집 및 근거없는 추측"이라고 부인한 바 있다.

워너원 팬덤은 "하성운에 대한 루머가 많다. 사이버 명예훼손으로 고발 준비 중이다. 해당 분석 결과도 자료로 제출하겠다"고 덧붙였다.

워너원은 지난 19일 엠넷 '스타라이브' 영상이 전파를 타며 구설수에 올랐다. 방송 전 사적인 대화가 노출된 것. 워너원은 "깊이 반성하겠다"고 사과했다.

<사진제공=워너원 팬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