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급 만남입니다.

먼저 이혜영.

90년대 패션 아이콘!

다음은 조이.

‘레드벨벳’ 아이콘!

그런 두 사람이 만나면?

“똑똑똑, 선배님~” (조이)

“반가워, 나 SM 1기야” (이혜영)

“헉! 대 선배님” (조이)

[Dispatch=윤소희기자] 지난달 28일, 일산 ‘슈가맨2’ 촬영장입니다. ‘패셔니스타’ 이혜영이 ‘슈가맨’으로 초대됐습니다. 무려 18년 만에 무대에 섰는데요.

이날 특별한 파트너도 함께 했습니다. ‘슈가맨2’ MC 조이와 듀엣을 진행했는데요. 두 사람은 1994년 ‘코코’의 히트곡 ‘요즘 우리는’을 열창했습니다.

‘디패Go’가 이혜영의 ‘슈가맨2’ 도전기를 함께했습니다. 혹시~ 이혜영을 모르는 분이 있다면? 약력 소개부터 하겠습니다.

이혜영은 지난 1992년 혼성 그룹 ‘1730’으로 가요계 데뷔했습니다. 이후 1994년 ‘코코’를 결성했고요. 2000년대 솔로 가수로 ‘라 돌체 비타’를 발매했습니다.

원조 멀티테이너이기도 합니다. 드라마 ‘첫사랑’, ‘왕초’, ‘내조의 여왕’에서 큰 인기를 얻었습니다. 각종 신인상, 인기상, 우수상 등을 차지하기도 했죠.

이혜영은 현재 패션 사업가 겸 아트테이너로 활약 중입니다. 지난해 직접 디자인한 ‘부부리’를 런칭했고요. 뉴욕에서 첫 전시회를 개최하기도 했습니다.

대충 봐도, 당시 인기가 느껴지시죠? 그 내공을 ‘슈가맨2’에서 발산했습니다. 본격적으로 대기실부터 열어보겠습니다. 원조 패셔니스타인만큼 꽃단장에 신경썼는데요.

“나, 원조 아이콘”

“세월 역행”

“불혹 미모”

대본도 꼼꼼하게 살펴봅니다. 멘트에 살을 붙여가며, 열심히 집중했는데요. 오랜만의 방송 출연에 분주한 모습이었죠.

“내 입담은”

“죽지 않았지”

“유재석, 기대해”

드디어 리허설 무대에 올랐습니다. ‘라 돌체 비타’의 전주가 흐르고, 카우걸이 등장했습니다. 섹시한 몸짓으로, 화려했던 그 때를 재현했는데요. 

“2000년대 초반 카우걸 콘셉트가 너무 하고 싶었습니다. 작곡가 이상민 씨가 프로듀싱을 맡았죠. 급하게 라스베가스로 떠나 뮤직비디오를 촬영했던 기억이 납니다.”

♪ la la la la dolce vita

음악이 흐르고

위.풍.당.당.

슈가맨 등장!

댄스 실력 여전합니다. 

다음은 조이와 듀엣송입니다. 사실 이날 조이는 이혜영보다 더 긴장했습니다. 대선배의 곡을 불러야 한다는 부담감에 떨고 있었죠.

“조이야 잘할 수 있어” (이혜영)

“언니 믿고 따라와”

“너무 잘하는데”

“♬ 조금만 더~ 조금만 더~”

“♪ 더 너를 내게 보여주겠니”

‘라돌체비타’ 쇼맨도 궁금하시죠? 워너원이 등장했습니다. 올블랙 수트를 입고 2018 버전을 열창했는데요.

워너원 섭외 일등 공신은, 이혜영입니다. 알고보니 열렬한 워너원 팬이었습니다. 섭외를 수락한 이유도 워너원. 특히 강다니엘이 1픽이라고 합니다.

“이혜영의 1픽” (강다니엘)

“이건, 특급 만남”

“나, 성공한 덕후”

“워너원, 고마워!”

“가수를 했다는 게 항상 창피했습니다. 실력이 많이 모자랐거든요. 그런데 오늘 즐거운 일일 수도 있다는 걸 느꼈어요.”

“특히 후배들의 응원에 힘이 났습니다. 같이 무대를 하면서 즐거운 에너지를 받은 것 같아요. 앞으로 좋은 모습으로 다시 찾아 뵐게요.” (이혜영)

<사진=이호준·정영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