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술사 최현우가 전 연인에게 뒤통수를 호되게 맞은 경험을 고백했습니다.

최현우는 지난 3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의 '레어인간 특집-이 구역의 감성 이단아' 편에 출연했습니다.

이날 그는 "전 여친에게 2년 간 대학원 학비를 지원해주고도 뒤통수를 맞았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는데요.

최현우는 "여자친구가 진짜 똑똑했다. 사귄지 1년쯤 됐을 때 '오빠 나 정신병 있어', '우울증 같은 것', '가족이랑 있어야 해서 연락이 잘 안될 수 있어'라고 핑계를 댔다"고 말했죠.

그러던 어느날, 최현우는 강남의 큰 절에 갔다고 합니다. 여친을 위해 108배를 드리며 공들여 기도를 했습니다.

그런데 우연히 여친의 바람을 목격하게 됩니다. 최현우는 "그러고 나오는데 많이 보던 차가 그 앞 영화관으로 들어가더라. 느낌이 싸해서 따라갔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영화 끝날 때까지 2시간을 기다렸는데, (전 여친이) 남자분에게 안겨서 나오더라"고 털어놨습니다.

여자친구의 변명은 더 놀라웠는데요. 바람남을 오히려 스토커 취급한 겁니다. 최현우는 "그 자리에서 여자친구가 내게 '오빠. 저 사람 스토커야'라고 몰아가더라"고 말했습니다.

알고보니 피해자가 다수였다고 하네요.

<사진출처=MBC 에브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