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이 방송인 이영자와의 추억에 대해 밝혔습니다. 알고보니, 특별한 인연이 있었는데요.

지민은 지난 13일 방송된 KBS-2TV '안녕하세요'에서 '방탄소년단' 진, 개그우먼 김승혜 등과 함께 출연했습니다.

그는 이영자에게 "오늘 이영자 누나를 정말 만나고 싶었다"고 입을 열었습니다. 알고 보니, 지난 1997년 부산 연산동에서 이영자와 만난 적이 있었죠.

지민은 "그때 이영자 누나가 행사차 내려오셨다. 아버지가 말씀하시길 영자 누나가 저를 안고 '예쁘다'고 칭찬해주셨다더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그러자 이영자는 너스레를 떨었습니다. "아마 키울 수 있다는 마음으로(그렇게 말했을 것)"라고 말해 장내를 웃음바다로 만들었습니다.

<사진출처=KBS-2TV '안녕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