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임창정이 SNS 논란에 대해 해명했습니다. 7일 소속사 'NH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앞서 임창정은 지난 6일 자신의 SNS에 만삭 아내가 대리 운전중인 사진을 올렸습니다. 네티즌들은 자랑인듯 올린 모습에 실망감을 드러냈죠.

심지어 사용중인 SNS 계정까지 삭제, 잠수를 탔다는 의혹까지 받았는데요. 임창정 측은 "계정 삭제를 하지 않았다. 현재 SNS 활동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임창정에 따르면, 폐쇄된 계정은 과거 자신이 사용하던 계정이라고 합니다. 혐오글이 올라와 지웠고, 현재 새로운 아이디로 팬들과 소통중이라고 합니다.

임창정은 사건 당시도 설명했는데요. "지인과 자택 근처에서 식사를 했다. 와이프가 운전을 자쳐했고, 본인도 안전 준수하에 동승했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자신의 장난기가 화근이 됐다고 합니다. "일상의 행복을 다소 장난스럽게 표현했다. 이 콘셉트가 오해의 소지를 불러일으켰다"고 덧붙였습니다.

해당 사진은 SNS상에서 삭제된 상태인데요. 아내를 위해서라고 합니다. "임산부인 아내가 악성 댓글로 인해 심리적으로 힘들까 걱정이 됐다"고 알렸습니다.

마지막으로 사과의 말을 전했는데요. 임창정은 "불편하셨을 모든 분들께 죄송하다. 와이프 안전을 걱정해주셔서 되려 감사하다"며 말을 줄였습니다.

한편 임창정은 지난달 6일 18세 연하 여자친구와 결혼했습니다. 기쁜 소식도 전했는데요. 2달 뒤 건강한 아이를 출산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하 임창정 보도자료 전문이다.>

임창정의 SNS 논란에 대해 직접 입장을 전했다. 계정삭제는 이루어진 적 없으며 그 문제의 사진은 삭제한 것으로 밝혔다.

사진을 삭제한 건 일부 악성 댓글을 기재하는 일부 네티즌들의 반응을 와이프가 보면 심리적으로 좋지 않을 것을 대비해 소속사측 요청으로 삭제했으며,

계정삭제는 한적 없으며 현재도 그 계정은 운영되고 있으며 계정삭제라고 보도된 부분은 몇 개월 전 사용하던 계정이며 그 계정은 자신의 의도와 상관없이 혐오 동영상이 자꾸 올라와서 기존계정을 삭제하고 새 계정으로 펜들과 소통한지는 좀 되었다고 사측은 전했다.

가까운 지인과 자택근처에서 식사를 하고 귀가하던 길에 와이프가 손수 운전을 하길 자청했고 본인 또한 안전을 준수하며 동승하고 요의 주시했으며,

결혼 후 와이프의 근황과 일상적인 행복을 알린다는 표현을 SNS특성상 다소 장난스럽게 표현한 컨셉이 오해의 소지를 불러일으킨 거 같아 그 부분은 죄송하다는 말과 함께 와이프의 안전을 걱정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되려 감사하다고 전해왔다.

이에 임청정은 `내가 이번 일로 더욱더 극진히 떠받들고 살게. 절대 운전을 시키지 않을게`라고 회사측에 전했다. 2달뒤 건강한 아이를 출산해 모든 분들과 함께 기쁨을 나누겠다`라고 전했다.

<사진출처=임창정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