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래원이 SBS-TV '닥터스' 키스신에 대한 소감을 전했습니다. 지난 3일 네이버V앱 '무비 토크 라이브'에서 언급했는데요.

이날 취재진은 김래원의 연관검색어에 대해 질문했습니다. "키스장인이라는 별명이 있다. 혹시 노하우가 있냐"고 물었죠.

이에 김래원은 "그런 건 없다"며 고개를 저었는데요. "감독님이 잘 만들어주셨다. 적절한 타이밍의 음악 효과다"라고 말했습니다.

심지어 자신의 키스신을 모니터링한 소감도 밝혔는데요. "오글거리고 좋더라. 내 키스 장면에 내가 설렜다"고 고백했습니다.

김래원 자신마저 설레게 만든 키스신, 영상으로 만나볼까요?

<영상출처=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