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종국이 군복무 관련 악플에 입을 열었습니다. 자신의 척추를 촬영한 엑스레이 사진도 공개했는데요.

김종국은 4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엑스레이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정상인보다 훨씬 휘어진 모습이었는데요.

그는 고등학생 때 허리 통증을 느껴 쓰러졌고, 척추측만증이라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가만히 있어도 극심한 고통을 느낄 정도였죠.

김종국은 병을 이기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다들 '이런 허리로 어떻게 그런 몸을 만들죠'라고 했다. 나는 만들었다. 아니, 만들고 있다"고 밝혔죠.

악플러들에게 일침을 가했습니다. "나약한 인간들이 불가능이라고 떠들고 핑계삼아 술먹고 놀러 다니고 따뜻한 이불 속에서 쉴 때 나는 이 악물고 잠 줄이고 산다"고 말했습니다.

또 "제발 '저게 말이 돼? 분명 이럴거야'라는 짓 좀 하지 말자. 자신이 못한 걸 해내는 사람을 폄하해야 위로가 된다는 걸 알고는 있다만"이라고 덧붙였죠.

마지막으로 악플러들에게 당부의 말을 전했습니다. "이제라도 시작해보자. 남들이 안된다고 믿는 걸 해내는 즐거움을 느껴라. 딱해서 그렇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김종국은 오는 19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런닝맨 브로스 콘서트'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사진출처=김종국 인스타그램, 디스패치DB>

▲ 다음은 김종국이 올린 글 전문.

고등학교 때 처음 허리 통증으로 쓰러졌을 때부터 쭉 가지고 있던 척추측만증.

이런 허리로 어떻게 그런 몸을 만들죠 한다. 난 만들었다 아니 만들고 있다. 이 휘어진 척추 뭔가로는 잡아줘야 하니까.

나약한 인간들이 불가능이라고 입으로만 떠들고 온갖 핑계 삼아 술 먹고 놀러 다니고 따뜻한 이불 속에서 편하게 쉴 때 난 이 악물고 잠 줄이고 이러고 산다.

제발, 저게 말이 돼? 분명 이럴 거야, 이것 좀 하지 말고 살자.

자신이 못한다고 단정 짓고 해낸 사람을 오히려 폄하해야 위로가 된다는 거 알고는 있는데 이제라도 본인이 진짜 못할 거라고 믿고 산 거 지금 하나라도 시작해보자.

남들이 안된다고 믿는 거 해내는 즐거움. 좀 하나라도 느껴보자 들. 딱해서 그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