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트와이스'가 한 집에서 살며 일어나는 에피소드를 공개했습니다. 3일 SBS 라디오 파워FM '2시 탈출 컬투쇼'에서 독특한 잠버릇에 대해 언급했는데요.

트와이스는 멤버가 많은 만큼, 에피소드도 많았습니다. 특히 잠버릇이 모두 독특하다고 하는데요.

먼저 미나가 지효의 잠꼬대를 폭로했습니다. "얼마 전 지효가 아침에 전화통화하는 소리가 들렸다. 그래서 '누구랑 했냐'고 물어봤는데 '안 했다'고 하더라"고 말했습니다.

나연의 잠꼬대도 밝혔습니다. "자면서 사람이 옆에서 웃으면 같이 따라 웃는다"며 "다음날 물어봤는데 역시 기억하지 못했다"고 덧붙였죠.

나연의 잠버릇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습니다. 자는 도중 노래까지 불렀는데요. 나연은 "얼마 전에는 '방탄소년단'의 '불타오르네'를 불렀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