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안나영기자] '클래지콰이' 호란(본명 최수진·37)이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냈다. 29일 새벽 5시 50분경 성수대교 남단에서 청소차량을 들이 받았다.

강남경찰서 교통조사계 관계자는 29일 '디스패치'와의 통화에서 "성수대교 남단 3차선 도로에 정차된 성동구청 청소차를 박았다"고 전했다.

호란은 만취상태였다. 경찰에 따르면 혈중 알코올 농도는 0.101%. 이른 새벽, 술이 깨지 않은 상태로 라디오 생방송에 가다 사고를 냈다.

게다가 인사사고까지 겹쳤다. 청소차량 안에는 환경미화원 황 모씨(58)도 타고 있었다. 경찰은 "부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덧붙였다.

호란은 사고 이후 모든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소속사를 통해 "물의를 빚어 죄송하다. 변명의 여지가 없다. 깊이 반성하겠다"고 전했다.

경찰은 곧 호란을 불러 피의자 조사를 진행한다. 사고경위 등에 대해서 확인할 예정이다. 음주와 더불어 졸음 운전 가능성도 제기된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는 음주 측정만 한 상태다. 사고 경위를 아직 확인하진 못했다"면서 "정차 차량을 박았다. 다양한 가능성을 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호란은 지난 20일 '클래지콰이' 정규 7집 앨범 '트래블러스'를 발매했다. 오는 2일 콘서트를 앞두고 있었다. 하지만 모든 행사 참석을 취소한 상태다.

<사진출처=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