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TV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 측이 '일베 자막 논란'을 해명했습니다.

'런닝맨' 측은 5일 "자막은 오타가 난 것이다. 제작진의 실수"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의도적인 실수는 아니다. 주의를 기울이지 못해서 시청자에게 죄송하다"고 사과했습니다.

자막 논란은 지난 4일 방송에서 불거졌습니다. 김종국이 골키퍼로 개리를 내세우면서 "우리는 개운재"라고 말했는데요.

자막도 "우리는 개운재입니다", "화이트팀 골키퍼 개운재"라고 소개했는데요.

개리가 골을 막고, 쓰러지는 장면에서 "이번엔 개운지 슈퍼세이브"라는 자막이 등장했습니다.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운지'라는 단어를 지적했는데요. '일베'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과정을 비하하는 단어로 쓰고 있습니다.

한편 SBS-TV는 '런닝맨' 외에도 수차례 '일베 논란'으로,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스포츠뉴스', '8시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한밤의 TV연예' 등에서 일베 이미지를 사용, 비난을 받았습니다.

<사진출처=SBS 런닝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