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티파니가 일장기, 전범기 이미지를 사용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그는 지난 14일 광복절을 하루 앞두고 SM 타운 콘서트 뒷풀이 사진을 공개했는데요.

사진 속 티파니는 유리 수영과 함께 사진을 찍었습니다. 이후 일장기와 와인 이모티콘을 올려 팬들의 지적을 받았습니다. 곧바로 사진도 삭제했죠.

하지만 티파니는 스냅쳇에 전범기가 들어간 스티커도 올렸습니다. 사용자의 위치를 파악해 자동으로 관련 스티커가 사진에 붙는 '위치 기반 이모티콘'을 사용했죠.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꼼꼼하게 이모티콘을 확인하지 못했다", "광복절을 앞두고 한류 걸그룹이 이럴 수 있나"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