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거리 알몸 소동이 또 일어났습니다.

지난 8일 서울 서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외국 남녀가 새벽 1시께 신촌 골목을 전라 상태로 뛰어다니다가 사라졌다고 하는데요.

당시 목격자들은 "외국인 남녀 한 쌍이 알몸으로 뛰어다닌다"며 112에 신고했습니다.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으나 외국인들을 찾지는 못했다고 합니다.

이날 외국인 남녀는 만취 상태였습니다. 친구들과 술을 마시고 벌칙으로 '알몸 달리기'를 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현재 경찰은 공연음란죄 처벌 가능성을 염두하고 있습니다. 골목 CCTV를 분석해 이들을 추적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