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양나래 인턴기자] MBC-TV '우리들의 일밤-나는 가수다'(이하 '나가수')에서 조규찬이 2주만에 탈락했다. 인순이는 관객의 호응을 이끌어내며 1위에 올랐다.

 

23일 방송된 나가수에서는 최근 진행된 한국-호주 수교 50주년 기념공연 현장이 공개됐다. 호주 멜버른 '시드니 마이어 뮤직볼'에서 진행된 8라운드 2차 경연은 '호주에서 부르고 싶은 노래'를 주제로 펼쳐졌다.

 

조규찬은 최성원의 '이별이란 없는 거야'로 호주경연 첫 무대를 장식했다. '러브어페어' 테마로 시작한 노래는 바이올린과 피아노가 어우러져 감미로운 분위기를 자아냈다. 조규찬의 감성발라드가 돋보이는 곡이었다.

 

하지만 낯선 곡은 관객들의 공감을 얻지 못했다. 결국 조규찬은 2라운드 경연 결과 5위에 머물렀다. 지난 1라운드에서 7위를 기록한 조규찬은 합산 결과 최종 7위를 기록하며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나가수에 합류한 이후 2주만. 최단기간 탈락자라는 불명예까지 기록했다. 
 

조규찬 "마음속으로 준비했던 많은 곡들이 있는데 보여드리지 못해 아쉽다"며 "하지만 다시 긴 호흡의 시작이라 생각한다. 시청자들에게 진정을 보여드리는 노래를 하고 싶다"며 아쉬운 소감을 전했다. 
 

이날 '나가수'의 주인공은 인순이였다. 인순이는 김현식의 '봄, 여름, 가을, 겨울'을 열창했다. 애국가로 시작한 도입부와 확성기를 이용한 무대가 인상적이었다. 파워풀한 가창력과 카리스마 넘치는 무대 매너는 관객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인순이는 2라운드 경연 결과 25%의 득표율로 1위를 차지했다. 지난 1라운드 결과 5위를 차지하는 등 최근 저조한 성적을 보였던 인순이는 1위가 호명된 순간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1위가 확정된 후 인순이는 "더욱 잘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짧은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날 '나가수' 무대에서는 바비킴 2위, 김경호 3위, 자우림 4위, 장혜진 6위, 윤민수가 7위를 차지했다.

 

<사진제공=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