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수지기자] '2AM' 조권과 '비스트' 이기광이 SBS-TV '인기가요' 하차설을 부인했다.

 

조권과 이기광 측은 23일 오전 '디스패치'와 전화통화에서 "알려진 것과 달리 '인기가요' MC자리에서 떠나지 않는다"며 "이와 관련해 제작진과 논의한 적도 없다"고 11월 하차설을 강하게 부정했다.

 

갑작스러운 하차설에 황당하다는 입장이다. 이기광 소속사 관계자는 "기사를 통해 하사 소식을 접했다"며 "이기광이 MC에 대한 애착이 강한데 잘못된 소식이 알려져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하차 이유로 알려진 해외 활동에 대해서도 문제없다는 설명이다. 조권 소속사 관계자는 "일본 활동과 국내 앨범 준비로 바쁜 것은 사실이다"면서도 "MC 진행에 차질없이 진행하고 있고, 앞으로도 그럴 생각"이라고 전했다. 이기광 측 역시 "콘서트와 개인 활동과 상관없이 MC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조권과 이기광은 '에프엑스' 설리, 아이유와 함께 '인기가요' MC를 맡고 있다.

 

<사진출처=SBS>

 

<관련기사>

 

▷"안전우려, 입국장 제지"…SM타운, 경찰 호위 숙소직행

 

▷"경매로 9억원 갚아라"…영구아트 前직원, 체불임금 소송

 

▷"아침공항은 캐주얼룩"…카라, 4人4色 일본 출국 (종합)

 

▷"새벽공항, 민낯이 민망해"…아이돌, 생얼입국 대처법

 

▷[888] "길에서도 화보인생"…제시카·옥택연, 브런치 대방출

 

▶ 디스패치=특종기자들이 만드는 새로운 연예뉴스

▶ 관련 기사 및 사진 더보기ㅣ www.dispatch.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