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이승훈기자] 3일 오후 서울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영화'곡성'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천우희는 초밀착 원피스로 글래머 몸매를 뽐냈다. 특히 계단을 오르거나 걸을때 볼륨이 더욱 잘 드러나 눈길을 끌었다.

'곡성'은 외지인이 나타난 후 시작된 의문의 연쇄 사건 속 소문과 실체를 알 수 없는 사건에 맞닥뜨린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초밀착 원피스

"몸매가 살죠?"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