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이수아기자] 배우 정일우가 여심저격 윙크를 선보였다.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팬서비스 사진을 올렸다.

만화 찢은 비주얼이었다. 정일우는 생기발랄한 표정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깜찍한 윙크와 싱그러운 미소가 돋보였다.

일상 패션도 센스 넘쳤다. 정일우는 블랙 컬러의 티셔츠와 카키색 점퍼로 멋을 냈다. 훈남의 정석이었다.

정일우는 "미세먼지 들어갔어. 후 불어줄 사람"이라는 멘트를 덧붙였다.

한편 정일우는 드라마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가제) 주인공 강지운으로 캐스팅 됐다. 박소담(은하원 역)과 멜로 호흡을 맞춘다.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는 100% 사전 제작 드라마로, 올해 방송을 목표로 촬영 중이다.

<사진출처=정일우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