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지호기자] '이엑스아이디'(EXID) 하니가 과감한 섹시미를 선보였다.

하니는 최근 남성패션매거진 '긱'(GEEK) 3월호 화보를 촬영했다. 하니의 글래머러스한 몸매가 돋보이는 화보였다.

탄탄한 허벅지 라인이 인상적이었다. 하니는 블랙 컬러의 초미니 바디수트를 입고, S라인을 강조했다. 여기에 독특한 패턴의 스타킹으로 각선미를 드러냈다.

아찔한 노출 룩도 소화했다. 다른 사진에서는 클레비지 룩을 입었다. 덕분에 하니의 풍만한 가슴라인과 일자 쇄골을 감상할 수 있었다.

포즈도 프로페셔널했다. 하니는 바이크 위에 앉아 강렬한 눈빛을 발산했다. 야릇한 표정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기도 했다.

촬영을 마친 하니는 "군대 간 남동생 덕분에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며 "'위 아래' 영상을 촬영해준 팬에게 정말 고맙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사진제공=G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