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Pixed code*/ /* /facebook Pixed code*/
"쇠맛 넘어, 흙맛 중독성"…에스파의 독보적 도파민 (쇼케이스)

[Dispatch=정태윤기자] 흔히 에스파의 음악은 '쇠맛'난다고 말한다. 특유의 강렬한 음악에 '쇠일러문'(쇠맛+세일러문)이라는 신조어까지 탄생했다.

이지 리스닝이 대세인 K팝 신에서, 에스파는 에스파의 길을 간다.

앞서 공개한 '슈퍼노바'로 이미 중독성을 입증했다. 에스파 만의 '쇠맛' 음악과 독특한 세계관을 담은 가사로 각종 음원사이트 정상을 찍었다.

'아마겟돈'으로 바통 터치한다. 카리나는 "'슈퍼노바'는 깡통맛이라면, 이번엔 흙맛이다. 퍽퍽하고 더 딥한 곡"이라며 "처음에는 어려울 수 있지만, 들을수록 중독된다"고 자신했다.

에스파가 27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정규 1집 '아마겟돈'(Armageddon)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었다.

4년 만에 선보이는 첫 정규 앨범이다. 독보적인 콘셉트와 정체성을 총집합했다. 에스파 특유의 강렬함 외에도 다채로운 장르를 준비했다.

카리나는 "지난 쇼케이스에서 정규 앨범을 낸다면, 100% 만족스러운 곡으로 나오고 싶다고 했었다. 타이틀곡만큼은 100% 완벽하다고 말씀드릴 수 있을 정도로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총 10곡을 선보인다. 더블 타이틀곡 '슈퍼노바', '아마겟돈'을 비롯해 '셋 더 톤', '마인', '리코리쉬', '바하마', '롱 챗', '프롤로그', '라이브 마이 라이브', '목소리' 등이다.

윈터는 "타이틀곡에선 쇠맛이 난다면, 수록곡은 다채로운 색깔로 준비했다. 밝고 경쾌한 댄스, 모던 팝, 발라드 등 다양한 콘셉트를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례로, 수록곡 '리코리쉬'(감초). 앞서 공개한 트랩 비디오에서 감초처럼 호불호가 갈리는 '민트초코 괴물'이 등장했다. 멤버들은 민트초코와 싸우며 짓궂은 매력을 드러냈다.

윈터는 "가사 중 '이게 뭐랄까 정말 낯선 느낌이야'라는 부분이 있다. 노래가 아닌 대사처럼 장난스럽게 가창했다"며 "재미있는 추임새도 확인해 달라"고 포인트를 짚었다.

타이틀곡은 쇠맛으로 무장했다. 에스파는 먼저 '슈퍼노바'로 활동했다. 예열이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의 흥행이다. 국내 주요 음원 차트 실시간 및 일간 모두 1위, 음악방송 3관왕도 거머쥐었다.

닝닝은 "좋은 결과가 나와서 정말 기쁘다. 무엇보다 마이(팬덤명)에게 고맙다"며 "좋은 결과를 생각하면서 남은 활동도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아마겟돈'은 힙합 댄스곡이다. 멤버들의 거칠고 절제된 음색으로 완성했다. 가사에는 '나는 오직 나만이 정의 할 수 있다'는 주체적인 메시지를 담았다.

카리나는 "올드스쿨 에스파를 만날 수 있다. 퍽퍽하고 딥한 '흙맛'의 곡"이라며 "처음에는 어려울 수 있지만, 들을수록 중독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단순하지 않았다. 이번에도 '에스파다움'을 택했다. 독특한 세계관을 바탕으로 예측할 수 없는 가사 전개. 그 속에 중독성 있는 멜로디로 'SMP'의 새 지평을 열었다.

키라나는 "저희 곡은 이지리스닝, 하드리스닝으로 구분할 수 없다. '에스파 음악'이라 정의하고 싶다"며 "타이틀곡만큼은 저희의 색을 유지하고자 했다"고 부연했다.

안무도 중독성 넘친다. 닝닝은 "따라 하기 쉽게 안무를 짰다. 손을 뻗고 중지를 웨이브 하는 동작이다"이라며 "많이 챌린지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뮤직비디오 스토리는 새롭다. 세계관 시즌2를 열었다. 광야, 리얼월드, 그 다음은 다중 우주다. 서로 다른 세계의 두 에스파가 만나 각성하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윈터는 "광야를 떠나서 어떻게 된 건지 다들 궁금해하셨다"며 "다중우주로 확장된 만큼, 더 다양한 콘셉트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 세계관의 시작인 만큼, 공도 많이 들였다. 지젤은 "지금까지 찍은 뮤직비디오 중 가장 오래 촬영했다. 서울, 수원, 영주 등 전국을 돌아다니며 로케 촬영을 했다. 엄청나게 힘을 줬다"고 설명했다.

데뷔 4주년. 에스파는 첫 정규로 자신들의 정체성을 더 확고히 했다. 그 우직함이 통했다. 선주문 수량만 102만 장을 넘기며 4연속 밀리언셀러를 예고했다.

지젤은 "쇠맛으로 돌아왔다는 말이 많은데, 저희가 원래 가지고 있는 색깔을 반갑게 반겨주셔서 감사하다. 계속해서 에스파의 색을 표현하려 한다"고 전했다.

올해 하반기는 글로벌하게 뻗어나간다. 2번째 월드투어에 나선다. 다음 달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일본 도쿄돔을 비롯해 총 14개 지역을 밟는다.

카리나는 "이번 투어 때 안 가본 나라들도 가게 된다.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며 "열심히 해서 다음에는 더 큰 곳에서 공연하고 싶다"고 바랐다.

한편 에스파는 금일 오후 6시 주요 음원사이트에서 첫 정규 앨범을 발표한다. 음반으로도 발매된다.

<사진=이승훈기자>

HOT PHOTOS
NEWS
more news
PHOTOS
[현장포토]
"눈빛으로 올킬"…니키, 강렬 카리스마
2024.06.22
[현장포토]
"당기면, 러블리"…제이크, 스윗한 볼하트
2024.06.22
[현장포토]
"조각으로 빚었다"…제이, CG 비주얼
2024.06.22
[현장포토]
"여심이 폭발한다"…희승, 설레는 눈맞춤
2024.06.22
[현장포토]
"멋짐이 흐른다"…선우, 순정만화 소년
2024.06.22
[현장포토]
"잘생김 한도초과"…정원, 여심 스틸러
2024.06.22
more photos
VIDEOS
05:47
[DICON] 우리 멤버들이 서로에게 부적인 거 같애♡ | IVE’s Lucky card 💌
2024.06.22 오후 12:00
05:33
[DICON] 항상 서로의 편이 되어주자고 하는데! | IVE’s Lucky card 💌
2024.06.21 오후 06:00
00:41
[DICON] FACE TALK 🥰💬 | (LIZ)
2024.06.19 오후 06:03
more vide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