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송수민기자] 배우 정우성이 10년 만에 안방극장에 컴백한다. 새 드라마 ‘사랑한다고 말해줘’(가제) 출연을 확정했다.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 측은 22일 “정우성이 휴먼 로맨스 드라마 ‘사랑한다고 말해줘’에 출연한다”고 캐스팅 소식을 밝혔다.

'사랑한다고 말해줘'는 힐링 멜로 드라마다. 말 대신 그림으로 감정을 표현하는데 익숙한 청각장애인 차진우와 목소리로 마음을 표현하는 정모은의 이야기다.

정우성은 주인공 차진우 역을 맡았다. 고요한 세상 속에서 자유로우며 편견의 시선 속에서도 소탈한 모습을 보이는 인물이다.

벌써부터 반응이 폭발적이다. 그도 그럴게, 정우성은 드라마 ‘빠담빠담’(2011년) 이후 약 10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한다.

배우 신현빈과 연기 호흡을 맞춘다. 신현빈은 꿈과 사랑을 당당하게 이뤄나가는 정모은 역으로 분한다. 정우성과 운명적인 이야기를 그려 나갈 계획이다. 

'사랑한다고 말해줘'는 동명의 일본 드라마를 원작으로 한다. ‘그 해 우리는’의 김윤진 PD와 ‘구르미 그린 달빛’의 김민정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한편 '사랑한다 말해줘'는 캐스팅을 마무리한 뒤, 올해 연말부터 촬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사진제공=아티스트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