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소지섭과 김우빈의 시밀러룩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영화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가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 서울에서 열렸다.

이날 소지섭과 김우빈은 포토타임에서 여유로운 포즈를 뽐냈다.

한편, ‘외계+인'은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SF 액션 판타지다. 내달 20일 개봉한다.

<영상=김수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