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송수민기자] '엑소' 세훈이 티빙 오리지널 드라마 '사랑, 하라고'에 출연한다. 셀룰러 메모리 증후군을 겪게 된 고등학생을 연기한다.

'SM 엔터테인먼트' 측은 24일 '디스패치'에 "세훈이 '사랑, 하라고'의 주인공 고유 역으로 캐스팅됐다"고 출연 소식을 밝혔다.

'사랑, 하라고'는 열여덟 청춘의 우정과 사랑을 그린 드라마다. 소재는 셀룰러 메모리. 장기 이식자의 성격과 습성이 수혜자에게 전이되는 현상을 다룬다.

그가 맡은 '고유'는 하라고등학교 2학년생이다. 키가 크고 싶어 농구를 시작하고, 천재 소리를 듣는다. 공부에 관심이 없지만 중간 이상을 하는 매력적인 소년이다.

세훈은 극중 전교 1등 친구 '준희'에게 신장을 이식한다. 이후 준희와 공부·연애로 대립하게 된다. 세훈의 상대 연기자들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세훈은 연기돌로 차근차근 성장하고 있다. 지난 2015년 '우리 옆집에 엑소가 산다', 2018년 '독고 리와인드' 등으로 연기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지난해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에서도 신입 사원 겸 대기업 오너의 아들로 열연했다. 영화 '해적:도깨비 깃발'을 통해 스크린 신고식도 마쳤다.

한편 '사랑, 하라고'는 다음 달부터 촬영에 돌입한다. 올 하반기 방송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