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키즈 꽃이

활~짝

피었습니다!

애교는, 기본

카리스마까지

장.착.완.료.

스테이(STAY) 여러분~. 스키즈 초콜릿 공장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스트레이 키즈가 최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2번째 공식 팬미팅을 열었는데요. 

애교? 카리스마? 반전 매력이요? 스트레이 키즈라면, 모든 게 다 됩니다! 말 그대로 ‘거침없이’ 팬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는데요. 1년 만의 만남인 만큼, 특별한 무대를 준비했습니다.

‘디스패치’가 그 뜨거운 현장, 고스란히 전달합니다. 

팬미팅의 하이라이트는요? 

단연 ‘스키즈 꽃이 피었습니다’ 코너라고 할 수 있는데요.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의 스핀오프 버전입니다. 기존 룰대로 하면 '슼망진창'이 아니죠~!

제시어에 맞게 미션을 수행하면서 골인 지점까지 가야하는데요. 'OO꽃이 피었습니다~'가 나올 때, 미션을 수행하는 방식입니다.

스트레이 키즈는 팬바보 면모를 드러냈는데요. 꼬깔부터 해바라기 꽃, 새싹, 머리티, 화관, 완력기, 줄넘기 등 소품도 다양했습니다. 룰은 간단하죠?

"탈락입니다"

"시작해 볼까?"

미션이 빠질 수 없겠죠?

"우리 집으로 가자"

"아기빵표 볼하트

"맏내의 3종 애교세트"

"필릭스 똑땅해"

"칼각 댄스, 어때?"

"이정도는 기본이죠"

이렇게, 스트레이 키즈는 그 누구보다 뜨겁게 스테이와 시간을 보냈습니다. 다들 아~슬 아슬하게 결승선을 통과했는데요. 애교도, 열정도, 수준급이었습니다!

스트레이 키즈는 지금 스테이를 만나기 위해 ‘열일’ 중이죠. 오는 18일 새 미니앨범 ‘오디너리’를 발표하는데요. 그 어느 때보다 강렬한 매력으로 스테이를 사로잡을 예정입니다. 

타이틀 곡은 '매니악'(MANIAC)인데요. 일명 마라맛 음악 개척자인 '쓰리라차'(3RACHA)가 곡 작업을 맡았습니다. 팬들의 기대감은 그 어느때보다 뜨겁다는 후문. 

오늘의 마지막은, 이날 스트레이 키즈가 보내는 스테이를 향한 한 마디. 

“스테이를 만날 수 있어 너무너무 행복합니다.”

“스테이는 우리가 무대에서 춤추고 노래하는 의미를

완성시키는 특별한 존재에요.”

“우리를 바라봐 주실때

눈빛으로 ‘보고싶었다’고 말해주는 것 같아요.” 

“항상 스테이에게 힘을 얻어요.”

“앞으로 이렇게 하나 둘씩, 더 가까워지겠죠?”

“이 벅찬 감정을 오래오래 간직하면서 평생 함께하고 싶어요!” 

'

“어제, 오늘보다 더 발전해나가는 스트레이 키즈가 되겠습니다.”

STAY, with me Stray Kids” 

글=오명주기자(Dispatch)

사진=송효진·민경빈기자(Dispa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