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ㅣ로스앤젤레스(미국)=송효진·정영우기자] 말 그대로 ‘아미’ 패밀리였다. 할머니부터 손자까지, 아버지부터 딸까지, 다양한 아미가 방탄소년단의 콘서트장을 찾았다.

방탄소년단이 29일(한국시간)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LA’로 2년 만에 팬들을 만났다.

방탄소년단은 한국 가수 최초로 LA 소파이 스타디움에 이름을 새겼다. 이곳은 최대 10만 명이 들어갈 수 있다. 압도적 스케일을 자랑한다.

이날 공연장을 찾은 아미 패밀리가 눈에 띄었다. 가족단위의 팬들이 많았다. 만삭의 임산부 가족부터 남매, 모자, 모녀, 부녀 등 다양한 가족 아미를 만날 수 있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계속해서 미국 일정을 달린다. 다음 달 1~2일 미국 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LA’를 이어간다.

마지막 일정은 ‘2021 징글볼 투어’(2021 Jingle Ball). 다음 달 3일 에드 시런, 두아 리파, 도자 캣, 릴 나스 엑스, 블랙아이드 피스 등과 함께 무대에 오른다.

엄마는 정국팬, 아들은 슈가팬

뱃속 아기까지 아미 예약

다정한 아빠와 딸

한국을 사랑하는 아미모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