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오명주기자] 연기자 박야성이 물오른 연기를 선보였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블랙독’ 10회에서 열연을 펼쳤다. 

박야성은 극중 한국사 기간제 교사 박정민 역을 맡았다. 인맥으로 기간제 교사가 됐다고 생각하고 주인공 고하늘(서현진 분)을 견제하는 캐릭터다. 

이날 생활기록부 작성을 두고 미묘한 신경전이 펼쳐졌다. 다른 동아리 보다는 고하늘이 맡은 심화반 동아리가 대학 가는 것에 도움이 된다며 작성 분량 조절에 나선 것.

결국, 박정민은 고하늘의 심화반 동아리 분량을 위해 자신의 동아리 분량을 줄여야 했다. 동료교사들과 학생들에게 고하늘에 대한 불평을 쏟아냈다. 

한편 ‘블랙독’은 기간제 교사가 된 사회 초년생 고하늘의 이야기다. 우리 삶의 축소판인 학교에서 꿈을 지키며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내용을 그린다. 

<사진제공=tvN>